창문을 닦듯 내 마음을 닦아낸다 | 인생(스냅) | 좋은글좋은생각

창문을 닦듯 내 마음을 닦아낸다.

창문을 닦듯 내 마음을 닦아낸다. 먼지를 쓸어내듯이 내마음에서 너를 쓸어 버린다. 마치 처음부터 네가 없었다는듯이 하얀 헝겁 개켜 너의 얼룩 지우듯 시린 창문을 닦는다. 그자리에 또 다시 손 자욱 남아 너의 기억이 살아나더라도 나는 또 닦고 또 쓸어내야 하리라. 모든것들이 희미 하였지만 이제는 선명하게 될 너와나의 부질없을 찌꺼기… 티끌 하… dontworryaboutit.co.kr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