남에게 하듯 내 자신에게도 잘 대해주자 | 인생(스냅) | 좋은글좋은생각

남에게 하듯 내 자신에게도 잘 대해주자.

나는 쉽게 상처받는 아이였다. 사소한 말과 작은 행동을 오래 기억했고 그것들이 내 속을 할퀴고 맴돌았다. ‘나는 왜 이렇게 예민할까?’ ‘나는 왜 이 모양인 거지?’ 늘 자책했고, 사소한 것도 그냥 넘기지 못하는 내가 싫.었.다. 우리는 마음에 상처를 받을 때마다 습관처럼 자신을 미워한다. “아 정말, 힘들었겠다. 괜찮아, 잘 될 거야” … www.lifequotes.co.kr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