거짓말처럼 나는 혼자였다 | 인생(스냅) | 좋은글좋은생각

거짓말처럼 나는 혼자였다

아무도 만날 사람이 없었다. 보고 싶은 사람도 없었다. 그냥 막연하게 사람만 그리웠다. 사람들 속에서 걷고 이야기하고 작별하고 살고 싶었다. 그러나 사람들은 결코 나와 뒤섞여지지 않았다. 그것을 잘 알면서도 나는 왜 자꾸만 사람이 그렇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일까… 그 즈음에는.. 밤마다 자주 심한 바람이 불었다. 방안에 가만히 드러누워서 … dontworryaboutit.co.kr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